자유게시판

현재 위치 > 참여공간 > 자유게시판

게시물 내용

제목 영어 '가품글' 152. Yield, Give Way (양보, 굴복하다)

번호 
380 
이름 
강규영 
작성일 
2019-07-17 14:48:18 
조회 
44 
양보: 항복, 讓步, yield(give way, concession, appeasement), 让步[ràngbù], じょうほ, concession[kɔ̃sesjɔ̃], concesión(conciliación), Nachgiebigkeit (Konzession)

☺ “때론 양보가 승리로 이끄는 최선의 방법이지요.” J. F. Kennedy
“Yielding is sometimes the best way of winning.” (John F. Kennedy)

☺ “유행과 바람, 대중적 의견에 굴복하는 사람들은 큰일을 해내지 못하지.” 미국 작가 J. Kerouac이 전합니다.
“Great things are not accomplished by those who yield to trends and fads and popular opinion.” (Jack Kerouac (kɛrəˌwæk, (1922 – 1969) - an American novelist and poet.

☺ 헬렌 켈러 여사는 “자기 연민은 우리 최악의 적입니다. 굴복하면 이 세상에서 어떠한 현명한 일도 할 수 없어요.”
“Self-pity is our worst enemy and if we yield to it, we can never do anything wise in this world.” (Helen Keller)

☺ 레바논 계 미국의 작가, 시인인 K. Gibran은 “사랑이 손짓하면 따라가 보렴, 비록 그 길이 험하고 가파를지라도. 그리고 사랑의 날개가 당신을 감쌀 때 순응하렴, 그의 결박 속에 숨겨진 칼이 당신을 해칠지라도.”
“When love beckons to you, follow him, Though his ways are hard and steep. And when his wings enfold you yield to him, Though the sword hidden among his pinions may wound you.” (Khalil Gibran (1883 – 1931) - a Lebanese-American writer, poet and visual artist.)

☺ 고대 로마 시인 Virgil은 “불행에 굴복하지 말고 더 굳건히 나서서 맞서라 행운이 너를 허(許)할 때까지.”
“Do not yield to misfortunes, but advance more boldly to meet them, as your fortune permits you.” (Virgil (Publius Vergilius Maro (70 BC – 19 BC) - an ancient Roman poet of the Augustan period.)

☺ 영국의 작가 A. A. Milne이 쓴 ‘곰돌이 푸’가 “사랑은 네가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에 길을 터주기 위해서 몇 발짝 아니 그 이상 뒤로 물러서고 있지.”
“Love is taking a few steps backward maybe even more...to give way to the happiness of the person you love.” (Winnie The Pooh (by A. A. Milne -The first collection of stories about the character was the book Winnie-the-Pooh (1926), and this was followed by The House at Pooh Corner (1928).


(The Guardian)

☺ 중국에서 추방된 소설가, 극작가, 비평가인 가오싱젠은 “당신이 뭔가 하길 원하면 타협과 양보 없이 지금 바로 하라. 한 번밖에 사는 인생 아닌가?”
“If you want to do anything, do it now, without compromise or concession, because you have only one life.” (Gao Xingjian (1940 - ) - a Chinese émigré novelist, playwright, and critic who in 2000 was awarded the Nobel Prize for Literature “for an oeuvre of universal validity, bitter insights and linguistic ingenuity.”)

☺ 고대 그리스 극작가 소포클레스가 쓴 ‘안티고네’에는 “모든 이는 실수하기 마련이지만 훌륭한 사람은 행로가 잘못됨을 알면 인정하고 사악함은 고칩니다. 유일한 죄는 자만심이지요.”
“All men make mistakes, but a good man yields when he knows his course is wrong, and repairs the evil. The only crime is pride.” (Antigone -a tragedy by Sophocles written in or before 441 BC.)

☺ 노자의 ‘도덕경’에 “온유함이 강함을 극복하고, 천천히 나아감이 빠른 것을 이기고, 연약함이 강함을 이긴다. (유약승강(柔弱勝强) ... 양보는 완고함을 극복하고, 부드러움은 강한 것을 극복함을 알지만 누구도 이 지식을 펼치지 않는구나.”
“Тhe gentle overcomes the rigid.
The slow overcomes the fast.
The weak overcomes the strong." …
"Everyone knows that the yielding overcomes the stiff,
and the soft overcomes the hard.
Yet no one applies this knowledge.” ― Lao Tzu, Tao Te Ching

☺ 미국 기독교 작가이자 심리학 학자인 J. Dobson은 그의 저서 ‘Life on the Edge:에서 “가장 순탄한 생을 살아온 사람이 반드시 가장 행복한 사람은 아니다. 정서적 안정은 태도에서 비롯된다. 비록 먹구름이 머리 위를 떠돌 때라도 우울과 두려움에 굴복하지 않고, 고칠 수 있는 것은 개선하고 필연적인 것은 받아들여라.”
“Those who are the happiest are not necessarily those for whom life has been easiest. Emotional stability results from an attitude. It is refusing to yield to depression and fear, even when black clouds float overhead. It is improving that which can be improved and accepting that which is inevitable.” ― James C. Dobson (1936 - ) - (an American evangelical Christian author, psychologist, and founder in 1977 of Focus on the Family (FOTF)), ‘Life on the Edge: The Next Generation's Guide to a Meaningful Future’(2007)

☺ 미국의 미스터리 소설가 E. George는 ‘Moments of ...’에서 “진정한 지혜는 경청하고자 하는 마음과 언제 양보할 것인지를 아는 센스로 나타난다.”
“True wisdom is marked by willingness to listen and a sense of knowing when to yield.” (Elizabeth George (1949 - ) - an American writer of mystery novels, ‘Moments of Grace for a Woman's Heart’

++++++++++++++++++++++++++++++++++++++++++

‘Yield’는 위 글에서 나타나는 바 같이 굴복, 항복과 양보라는 서로 상반된 듯한 의미를 갖는다. 물론 생산성이란 뜻도 있지만..
인생사에 강한 자만 살아남는 게 아니지요. 들고날 때를 알아 강하게 부딪칠 때는 물러설 줄도 알아야지요. 그렇다고 비굴함까지도 포함하라는 뜻은 절대 아닙니다.
양보를 위해서는 자신감, 포용력, 여유가 든든히 받히고 있어야 가능하고 또 성공할 수 있겠지요.

양보를 위한 여러분의 Tolerance limit는 얼마예요?